하실 말씀은 하셔야 마음의 병이 되지 않습니다.
이 곳은 아무 글이나 쓰는 곳 입니다.
문제되는 자료가 있으면
방명록에 글 남겨주시면 정리하겠습니다.

내등의 짐

2015.05.15 06:45

접니다 조회 수:45

얼마 전 개그맨
이경규씨가
‘인생의 짐을 함부로
내려놓지 마라’ 는 강연을 해 큰 반향을 일으킨 적이 있습니다.

대학생들 앞에서 그는 지리산 등반 때 일화를 소개하면서
“지고 가는 배낭이 너무 무거워 벗어버리고 싶었지만 참고 정상까지
올라가 배낭을 열어보니
먹을 것이 가득했다”

인생도 이와 다를 바
없습니다.
짐 없이 사는 사람은 없습니다.
사람은 누구나 이세상에
태어나서 저마다
힘든 짐을 감당하다가
저 세상으로 갑니다.

생각해 보면 어느 한때 시리고 아픈 가슴없이 살아본 적이 있었나 싶습니다.
기쁨과 즐거움의 햇살이 비치는가 하면
어느한쪽 슬픔과 아픔의
그늘이 드리워져 있는게
우리네 인생입니다.

인생 자체가 짐입니다.

가난도 짐이고,
부유도 짐입니다.
질병도 짐이고,
건강도 짐입니다.
책임도 짐이고,
권세도 짐입니다.
헤어짐도 짐이고, 만남도 짐입니다.
미움도 짐이고,
사랑도 짐입니다.

살면서 부닥치는
일 중에서 짐 아닌게 하나도 없습니다.

이럴 바엔 기꺼이 짐을 짊어지세요.
다리가 휘청거리고 숨이 가쁠지라도 자신에게 주어진 짐이라면 지는게 현명합니다.
언젠가 짐을 풀 때가 되면 짐의 무게만큼 보람과 행복을 얻게 됩니다.

아프리카의 어느 원주민은 강을 건널때 큰 돌덩이를 진다고 합니다.
급류에 휩쓸리지 않기 위해서랍니다.
무거운 짐이 자신을 살린다는 것을 깨우친 것입니다.
진흙탕에 빠져서 헛바퀴가 도는 차에는 일부러 짐을 싣기도 합니다.
그러고 보면 짐이 마냥 나쁜 것만은 아닙니다.

손쉽게 들거나 주머니에 넣을 수 있다면 그건 짐이 아닙니다.
짐을 한번 져 보세요.
자연스럽게 걸음걸이가 조심스러워 집니다.
절로 고개가 수그러지고 허리가 굽어집니다.
자꾸 시선이 아래로
향합니다.

그러고 보면 내 등의
짐은 내 자신에게
선물이고 스승이고
조련사 입니다.

- 관 카톡 -

__vipstar101.jpg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26 별 하나 접니다 2018.03.19 98
2525 소곡 접니다 2018.03.19 45
2524 가을 접니다 2017.11.06 116
2523 집에 못 가다 접니다 2017.11.02 44
2522 가벼운 농담 접니다 2017.03.26 61
2521 앗싸라비아 접니다 2016.09.12 19
2520 '김상욱의 과학공부'중에서 접니다 2016.08.01 27
2519 꽃을 보려면 접니다 2016.07.15 11
2518 정의 접니다 2015.12.01 59
2517 남은 세월이 얼마나 된다고 접니다 2015.10.20 60
2516 지겹게 하는 사람의 일곱가지 부류 접니다 2015.10.13 53
2515 나를 키우며 사는 일 접니다 2015.10.13 41
2514 선재길 접니다 2015.09.10 35
2513 가차 없이 아름답다. 접니다 2015.09.10 41
2512 평안을 위하여 접니다 2015.07.08 57
» 내등의 짐 접니다 2015.05.15 45
2510 물질이 인간을... 접니다 2015.05.13 37
2509 어느 집 담벼락 접니다 2015.04.30 33
2508 그만 좀 배워라 접니다 2015.03.13 40
2507 나를 흔든 시 한 줄-'이 순간' 접니다 2015.03.04 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