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7,18-19

2018.09.30 10:21

접니다 조회 수:295

로마 7,18-19
"사실 내 안에, 곧 내 육 안에 선이 자리 잡고 있지 않음을 나는 압니다. 나에게 원의가 있기는 하지만 그 좋은 것을 하지는 못합니다. 선을 바라면서도 하지 못하고, 악을 바라지 않으면서도 그것을 하고 맙니다."


우리안에 죄로 기울어지는 경향이 바로 원죄입니다. 이 원죄의 굴레는 우리 힘으로는 벗어날 수 없습니다. 인간이 나약하기에 오히려 하느님의 자비가 더 빛이 납니다. 우리는 하느님의 자비와 그 분의 은총으로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존재입니다. 죄가 아무리 엄중하고 하더라도 하느님의 크신 자비는 그 죄를 덮고도 남습니다.

- 김승연 프라치스코 신부 -

댓글 0

0Byte/ 2.00MB (2.00MB/*.*)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로마 7,18-19 접니다 2018.09.30 295
52 이사 35,4 참조 접니다 2015.12.13 447
51 사무엘기 3,9 접니다 2015.01.18 419
50 요한복음 1,1-5 접니다 2014.12.26 488
49 에레미야서 15,19 접니다 2014.10.06 653
48 필리피서 4,6-7 접니다 2014.10.06 285
47 로마서 13,10 접니다 2014.09.07 206
46 코헬렛 3,1-8 접니다 2013.11.29 928
45 요한 16,33 접니다 2013.06.19 1962
44 루카 2,51 [2] file 접니다 2013.01.02 2226
43 잠언 30, 8-9 접니다 2012.12.17 1451
42 마르코 10,27 file 접니다 2012.06.25 2019
41 시편 128,2 file 접니다 2012.05.07 2017
40 요한 8, 32 file 접니다 2012.04.04 2202
39 요한 12,27 file 접니다 2012.03.25 2105
38 시편 25,7 file 접니다 2011.12.17 2751
37 마태 4,4 file 접니다 2011.12.04 2434
36 지혜서 1,1 file 접니다 2011.11.10 2806
35 1요한4,7-8 file 접니다 2011.04.30 2947
34 요한 16,33 file 접니다 2010.06.04 2835